생활과학2015.05.10 23:11

음식물을 바닥 등에 떨어 뜨렸을 때, 5초 이내라면 먹어도 괜찮아!라고 하는 "5초 규칙"이라는 것이 

존재하지만, 최근 이 법칙이 단순한 미신이 아니라 과학적인 근거가 있는 것이라고 하는 것이 증명되었다.


- "5초 규칙"은 미신인가? 실제로 검증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미국이나 영국 등 전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져 있는 "5초 규칙", "한번 떨어뜨리면

5초나 1시간이나 마찬가지"라고 생각했었던 사람들이 많이 있었을 것이다.



그래서 영국 애스턴 대학의 미생물학 교수 앤서니 힐튼씨가 이끄는 연구팀은 대장균과 황색 브트구균이

어떻게 땅에서 음식물로 이동하는지를 조사. 실험에서는 카펫 및 플라스틱, 타일 등 실내의 다양한 종류의

바닥에 토스트나 파스타, 과자, 햄, 말린 과일 등을 떨어 뜨리고 세균이 부착하는 모습을 확인했다.


- 바닥의 종류에 따라 균이 부착할 때까지의 시간은 다르다.

실험 결과, 음식물이 땅에 떨어진 후 균이 붙을 때까지의 시간은 확실히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카펫에 떨어 뜨린 경우 5초 이내에 균이 부착 할 확률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그러나 바닥의

종류에 따라서는 이 법칙이 적용되지 않는 것도 있는데, 그 중에서도 바닥에 떨어 뜨린 음식이 즉시

균이 달라 붙는 것도 있으므로 주의. 말할것도 없이, 끈적 끈적한 음식의 경우는....그렇다고 봐야!


- 죄책감 없이 주워 먹는 것이 가능?

이번 조사 결과에 대해 힐튼 교수는 "바닥에 떨어 뜨린 음식의 위험성은 그 바닥에 어떤 균이 잠복하고 있는지에

따른다. 하지만 (카펫에서는) 5초 규칙이 미신이 아니라는 것을 알수 있었고, 지금까지 믿고 실행해온 사람은

조금 안심할 수 있는 것이다"라고 코멘트. 물론 그렇다고 바닥에 떨어진 것도 반드시 먹어라고는 말할 수 

없지만, 5초 이내에 얼른 줏어 먹는다면.....괜찮다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스티브잡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