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Go

음주 후 식욕이 증진되는 이유는 뇌에 있다? 본문

생활과학

음주 후 식욕이 증진되는 이유는 뇌에 있다?

스티브잡숴 2015.07.06 07:35

친구나 동료와의 회식에서 술을 마시고 집으로 돌오왔는데....

이상하게 충분히 먹고 마신 것 같은데, 바로 고 칼로리의 음식에 손이 가버리는.


사실 이것은 알코올의 섭취로 인해 뇌가 음식 냄새에 "민감한" 상태가 되는 것 때문이라고 한다.


이같은 사실은 인디애나 대학 연구팀이 여성 3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실험에서 밝혀졌다.



- 시상 하부가 냄새로 활발하게 된다

실험에서는 알코올을 마신 경우와 생리 식염수를 마신 경우를 비교했다.

그 후, 식사를 해달라고 했더니, 술을 마신 후에는 식사량이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각각의 술을 마신 후, 뇌가 냄새에 어떻게 반응 하는지를 MRI로 조사한 결과, 알코올을 마신 후에는 뇌의

시상 하부라는 영역이 음식 냄새를 맡는 것으로 활성화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반응은 비 알코올 음료를 마신 경우나 음식이 아닌 다른 냄새를 맡았을 때는 볼 수 없었다고 한다.


- 식욕을 제어할 수 없게 된다?

시상 하부는 식욕을 조절하는 기능이 있기 때문에, 연구팀은 음주로 뇌가 음식 냄새에 민감하게 되어, 결과적으로

식욕이 자극되어 먹는 양이 늘어나 버리는 것이라고 결론 지었다.


즉, 알코올을 마신 뒤에 음식을 또 먹게되는 것은 배가 고파서가 아니라, 뇌가 냄새에 "과민 반응"한 결과라는 것.


그러나 그렇게 말해도, 스위트와 맛있는 간식을 앞에두고서, "이것은 뇌의 속임수"라고 하면서 이성적으로

충동을 억제하려고 해도 그렇게 쉬운 일이 아닐 것이다....


Source : Obesity Society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