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과학

지구의 자기장이 약해지고있다?

스티브잡숴 2020. 5. 31. 19:05

유럽 우주국(ESA)이, "남반구 아프리카에서부터 남미까지의 지역에서 지자기가 약해지고있다"라고 보고했다.


지자기는, 지구의 대기나 물의 우주 공간으로의 확산을 방지하고, 태양으로부터 쏟아지는 우주선이나 자외선을 줄이는 효과가 있기때문에, 지상에 사는 생물에게는 필수적인 존재이다.



"지자기가 어떻게 생성되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여러 설이 있지만, ESA는 "지하 3000km의 외핵에서 핵을 구성하는 액체의 철의 대류에 의해 만들어진다"라는 설을 지지하고있다.


그러나, 그런 지자기가 약화되고 있거나, 모양이 변화하고있는 것으로 밝혀지고 있다. ESA에 따르면, 과거 200년 동안 지구 전체의 지자기는 평균 9% 정도 약해지고 있다는 것. 특히 아프리카에서 남아프리카 공화국에 걸쳐 존재하는 지자기가 특히 약한 지역으로 "남 대서양 이상 대역"에서는, 지자기의 저하가 현저하다는 것이다.




ESA는 지자기의 변화를 알기쉽게 설명한 동영상도 공개하고있다. 다음 동영상에서는, 지자기의 힘을 "색상"으로 표시하고있고, 빨간색이 지자기가 강하고, 파란색이 지자기가 약한 것을 의미한다. 남미 파라과이를 중심으로 한 파란색이 진하게 퍼져있고, 지자기가 약한 지역이 남 대서양 이상대이다.




지도상의 백색 반점은, 인공 위성 "Swarm"이 지자기를 관측 한 장소이다. 동영상의 시작은 2014년 4월 1일의 지자기의 모습...


5년 후인 2019년 8월 13일의 지자기의 모습이 다음. 남 대서양 이상대역의 파란색 부분이 넓게 짙어지고 있으며, 지자기가 약해지고 있음을 시각적으로 표시하고 있다.



ESA에 따르면, 1970년부터 2020년에 걸쳐 남 대서양 이상대역의 지자기는 약 2만 4000나노테라스에서 약 2만 2000나노테라스까지 저하되었고, 남 대서양 이상 대역 자체가 연간 약 20km의 속도로 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다라는 것. 또한 원형이었던 남 대서양 이상대에 "제2의 중심"이라고 할 부분이 발생하고 있으며, "2개로 분열"이라는 징후가 나타나고있다.



지구의 역사에서, "지자기가 움직인다"라는 현상은 사실 흔한 일. 약 25만 년마다 주기적으로 북극과 남극이 바뀌는 "지자기 역전" 현상이 발생한다고 생각되고 있기 때문에, 이번 남 대서양 이상 대역에서 "상식의 범위 내"라고 ESA는 적고있다.


ESA는 Swarm을 띄워, 지자기의 변하에 관한 연구를 지속적으로하고 있다. 독일 지구과학 센터의 유르겐 마쓰카 씨는 "남 대서양 이상 대역의 제2의 중심은 약 10년 전에 발생, 최근 활발하게 발전하고 있습니다. 이 현상의 진전을 조사하기 위해 궤도 상에 있는 Swarm의 존재는 정말 든든한 것입니다. 우리가 지금 노력하고있는 것은, 지자기의 변화를 낳고있는 내핵의 프로세스 연구입니다"라고 강조.




1 2 3 4 5 6 7 8 9 ··· 1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