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Go

중국, 원숭이의 뇌에 인간의 유전자 이식 본문

생활과학

중국, 원숭이의 뇌에 인간의 유전자 이식

스티브잡숴 2019.04.13 13:58

중국의 연구 그룹이 최근, 인간의 두뇌 발달에 관련된 유전자를 원숭이에 이식함으로써 인지 기능을 향상시켰다고하는 논문을 발표하여, 과학계에 찬반양론의 분쟁을 일으키고 있다.



연구 그룹 중 한사람은 CNN의 취재에 대해, 장기적으로는 인간의 뇌 질환에 관한 지식에 중요한 역할을 할 수있다는 내용이라며 비판에 대해 반박했다. 


이 연구는 복수의 대학이 공동으로 실시한 것으로, 중국 남서부의 쿤밍 동물연구소가 주도했다. 인간의 지능 획득으로 이어진 진화 과정에 대한 해명을 실시할 목적이라고...




논문은 지난 27일, 중국의 과학 잡지 "내셔널 사이언스 리뷰"에 게재되었다. "뇌의 크기와 인지 능력은 인간의 진화과정에서 가장 극적으로 변화 한 특징이지만, 이러한 인간의 고유 한 변화의 바탕에있는 유전 적 메커니즘은 여전히 해명되지 않았다"라고 적고있다.



논문에 따르면 이번 연구가 이뤄진 것은 처음이다.


실험에서는, 붉은 털 원숭이 11마리에 뇌의 발달과 진화에 중요하게되는 인간의 MCPH1 유전자의 복제를 이식하는 데 성공했다. 원숭이의 행동이나 생리 기능을 분석 한 결과, 대조군에 비해 단기 기억과 반응시간의 측면에서 우수했다는. 또한, 발달에는 보다 오랜 시간이 걸린 점도 인간에 가까웠던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 책임자중 1명이었던, 쿤밍 동물 연구소의 스빈 씨는, 실험 내용은 대학의 윤리위원회에서 심사를 받았다고 지적했다. 국내외에서 권장되는 과학 관행 외에도 동물의 권리에 관한 국제 기준에 따랐다고 주장하고 있다.



CNN에 접수 된 메일에서는 "장기적으로 보면, 이러한 기초 연구는 뇌의 발달 이상으로 인한(자폐증같은) 인간의 뇌 질환의 원인 분석과 치료에 있어서도 귀중한 통찰력을 가져올 것이다"고 말했다.


단, 과학자들 사이에서는, 원숭이와 유인원의 유전자 이식의 윤리성에 대해 오랫동안 논의가 있고, 이번 실험에 대해 "위험한 길"로 이어질 것으로 지적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