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가장 빨랐던 치타, 결국 천국으로~

2016.01.27 11:11 엔터테인먼트

세계에서 가장 빠른 육상 동물이라고 하면 뭐가 떠오르는가요?


말일까? 아니면....우사인 볼트? ㅎㅎ 아니다.

미국 신시내티 동물원에 사는 사라라는 치타였었다. 그 사라(치타)는 15세의 나이로 천국으로 갔다.


사라는 이 지구상에서 가장 빨랐던 포유류였으며, 2012년 100미터를 5.95초에 주파, 2009년 자신이 세웠던 기록 6.13초를 경신했었던 위업을 국영 라디오 NPR이 소식을 전하기도 했었다.



100미터를 5.95초로 주파한다는 것은, 즉 시속 약 98킬로미터로 달린다는 말이다. 이 기록은 11세 때의 기록인데, 대부분의 치타는 11세까지 살 수는 없다고 한다.



사라에게는 특별한 존재였던 이유가 또 하나 있다. 사라는 신시내티 동물원에서 강아지와 함께 자란 야생동물.


개는 치타를 진정시킬 수 있다는 동물로, 동물원에서 함께 성장할 수 있었다고. 아나톨리아 바겐 셰퍼드의 Lexi는 사라의 "평생 친구"였었다.


<Twitter>


위의 사진은 2000년에 찍은 사진으로 사라와 Lexi의 모습이 담겨있다.


2012년 100m 기록 순간 : Youtub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