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실에 실려 온 사람들...당시 마시고 있었던 술은?

2015.09.26 11:59 정보상식

음주 운전 사고, 술먹고 싸움, 급성 알코올 중독 등 술 때문에 구급차로 이송되는 사람은 끊이지 않는다.

유명한 미국 존스 홉킨스 대학 병원의 연구진은 자신들의 병원 응급실에 실려 온 105명의 음주자들에게

(물론 술이 깬 후에) 어떤 술을 마셨는지 물어 보았다고 한다.



그러자, 가장 많았던 5종류의 맥주 - 버드 와이저, 바도아이스, 버드 라이트, Steel Reserve, Colt 45였다고..

이것은 제대로 된 학술 조사로 의학 잡지 "Substance Use & Misuse"에 소개되고 있다.


버드 와이저에 뭔가 이상한 것이 들어 있는게 아닌가하는 억측성도 있지만, 아직 거기까지는 명확하지 않다.

구조요원들의 말을 들어보면 확실히 위의 5가지 종류를 많이 마시고 있었다고 한다.

그러나 그 5종류를 마신것과 응급실에 실려오게된 직접적인 인과 관계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버드 와이저와 버드 라이트를 제외한 3종류는 모루토리카라는 알코올 도수가 높은 것.

이 조사의 리더 인 David Jernigan 교수는 이 알코올의 도수가 높은게 원인이 아닐까 의심하고 있는 것 같다.

하지만 그렇다면, 위스키는? 왜 위스키 마시다가 실려오는 사람은 왜 없을까?


버드 와이저 같은 맥주는....

인기가 있으니까, 많이 마셔서? 아니면 도수가 약해 목구멍으로 술술 그냥 넘어가다가 한꺼번에 "팩"가는걸까?

어쨌든 연구진들이나 구조요원들은....그 원인을 도통 모르겠다고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