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술 받고 살아난 금붕어

2016.09.14 00:17 세계

고통 받고 있었던 금붕어가 수의사에게 이송된 후, 치료를 받고 살아난 드문 에피소드가 세계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 금붕어의 입에 검은 물체를 발견


이 사건이 일어난 곳은 호주의 브리즈번.



주인 인 Emma Marsh 씨(21)는 어느날, 사랑하는 금붕어 인 "Conquer"가 괴롭게 호흡하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


자세히 보니, 반투명의 흰 비늘을 통해 금붕어의 입안에 커다란 검은 물체가 보였다고...


당황한 Emma 씨는 금붕어를 즉시 "Brisbane Bird and Exotics Veterinary Service"라는 동물 병원으로 후송. 수의사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 검사 후 마취를 하고, 검은 물체를 제거


요청에 따라 담당 의사는 먼저 "Conquer"의 몸을 검사. 이상이 없는지 확인 후 금붕어를 마취 작용이 있는 액체에 넣어 준비를 시작했다.



그리고 "Conquer"를 물위로 살짝 들어서, 얼굴만 내밀게 하고서~~


의료용 핀셋을 사용하여 조심스럽게 입에 걸려있는 검은 물체를 꺼내기 시작했다.



- 금붕어 입안에는 너무 큰 자갈이...


그 결과 검은 물체는 자갈로 판명되었다. 우리에게는 작은 돌이었지만, 금붕어에게는 큰 것이 었다고 한다.


담당 한 Emma McMillan 수의사는 Courier Mail의 취재에 대해 "Conquer는 불과 13g에 불과하고 5cm 정도의 크기였다. 그런데 자갈은 8mm에서 9mm정도였다고. 그것은 금붕어 입 쪽에 꽉 막혀있었고, 게다가 세로로 막혀있었다"라고 말했다.



만약 금붕어의 입에서 자갈을 빼내지 않았다면, 굶어 죽었을 거라고...


"Conquer"는 그 후, 이 사건이 트라우마가 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그날 하루 꼬박 병원에 입원하게 되었고, 그 치료비는 총 500 달러가 나왔다고 한다.


- 금붕어의 뇌 종양을 제거하는 수술도 있다


또한 치료라고 하면 과거에는 본격적인 수술을 받은 금붕어도 있다.


그 금붕어는 10세가 되었을 때 "George"에서, 2014년에 뇌에 생긴 큰 종양을 제거하기 위해 호주 멜버른에 있는 Lort Smith 동물 병원에서 수술을 했다.


그 결과 무사히 종양을 적출. 회복 후 퇴원...연못으로 되돌아갔다고..^^;


수술 한 Tristan Rich 의사는 당시 BBC의 취재에 대해 "George의 종양은 천천히 성장하고 있었습니다. 그것은 그의 삶에 영향을 주기 시작했죠...지금은 앞으로 20년은 살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via BBC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